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얼렁뚱땅 흥신소 매니아들만 인정한 비운의 드라마
    카테고리 없음 2020. 5. 16. 14:46

    얼렁뚱땅 흥신소 매니아들만 인정한 비운의 드라마 

    인기 있고 흥행하는 드라마는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되지만

    참신한 소재와 유명한 배우 캐스팅으로도 인기를 끌지 못하고

    묻히는 작품들도 상당히 많아요




    그중에서 2007년 KBS에서 방영되었던 얼렁뚱땅 흥신소는

    이민지, 예지원, 류승수, 박희순 등의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16화 동안 시청률이 2-3%밖에 나오지 않았는데요


     


    ‘서울 한복판에서 황금을 찾는다’라는 전무후무한

    참신한 소재로 일제강점기 때 고종이 숨겨놓았다는

    황금 열두 항아리를 찾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사랑이라는 주제를 벗어난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는

    것이 제작진의 의견이었어요




    얼렁뚱땅 흥신소가 방영된 이후 유사한 소재의 영화나

    예능프로그램이 등장하기도 했고 방영 내 

    김자옥, 안영미, 김시덕과 같은 연예인들이 특별출연하여

    관심을 받기도 했는데요





    국내에서는 일본과 다르게 흥신소라는 것이 생소하고

    불법이라는 인식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지 못한 게 아닐까라고 생각되네요




    또한 드라마 얼렁뚱땅 흥신소는 회마다 부제가 붙는

    일본 드라마 형식으로 방영이 되었기 때문에

    너무 일본 드라마를 따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 또한

    있었어요


     


    지금은 아는 사람만 아는 드라마가 되어버린 얼렁뚱땅 흥신소

    는 요즘 뜨는 배우 최대한의 데뷔작으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얼렁뚱땅 흥신소의 방영 결과는 상당히 아쉬웠지만 시도와 의도는 흥행작 못지

    않게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